サイトリニューアル(仮)しました! 9/14

겨울

NO IMAGE

째깍 째깍
시간은 흘러가도
난 항상 제자린데
한발 두발
넌 항상 앞서가네
난 너의 뒷모습만 보네
잠시 시간을 줘봐 내게
숨돌릴 시간이 필요해 내겐
거울을 보고 수천만번씩
내 자신을 다그쳤거든
I don’t wanna say goodbye
널 보내면 나 혼자 남아
잠시만 내 곁에 있어줘
하늘에서 하얀 눈이 내려와
난 그냥 잠들고 싶어
넌 지금 어때
좀 쉬었다 갈래
한동안 깨고 싶지 않아
하루 이틀 벌써 몇 년이 지났는지
10년이란 시간 속에
참 많이 변했어
시작은 같이 했는데
왜 넌 항상 날 앞질러
뭐가 그리 바쁜지
뒤돌아보지도 않어
너가 보는 풍경은 어떤 곳이니
혹시 지금 웃고 있니 아님 울고 있니
난 너무 궁금해 너의 기분이
어깨에 외로움 가득한데
왜 혼자 달리고 있는 건지
난 말이야 가끔 울고 싶어
소리치고 싶고
관두고 싶을 때도 있어
그냥 내가 내가 아닌듯해서
난 아직 열일곱 꿈 많은 애인데
나 빼고 모든 게 변한 듯해서
사람들과의 마찰
난 그저 모두를 위해 정말
잘하고 싶은 건데 방식이 틀렸어
상처를 주면서 되려 상처받네
변한 건 난데
하늘에서 하얀 눈이 내려와
난 그냥 잠들고 싶어
넌 지금 어때
좀 쉬었다 갈래
한동안 깨고 싶지 않아
나 이제 잠이 들 거야
깨우지마 깨우지마
하늘에서 하얀 눈이 내려와
난 그냥 잠들고 싶어
넌 지금 어때
좀 쉬었다 갈래
한동안 깨고 싶지 않아

MUSICカテゴリの最新記事